서브배경
서브이미지

소중한 우리 아이의 건강 주치의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게 정성껏 진료해 드립니다.

진료시간안내

  • 평일 09:00 ~ 18:30
  • 점심시간 13:00 ~ 14:00
  • 토요일 09:00 ~ 13:00
  • 일요일 휴진
  • 공휴일 휴진

♠ 토,일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

02-442-0300


건강강좌

홈으로_ 커뮤니티_ 건강강좌

제목

잦은 설사와 두통, ‘이 습관’ 탓/심장건강에 좋은 걸음 수

두통, 과민성 대장 증후군이 생활습관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출처: 미드저니

1. 불규칙한 식사+전자담배, 잦은 두통 유발해‘신경학(neurology)’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이 아침 식사를 건너뛰는 등 불규칙한 식사를 할 경우 잦은 두통을 겪을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2~17세 청소년의 경우 전자담배에 노출되면 두통이 잦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연구진은 불안 및 기분 장애가 있는 어린이와 청소년은 그렇지 않은 대조군과 비교해 두통이 잦을 위험이 2배 높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생활습관 및 약물 사용과 두통의 연관성을 밝힌 해당 연구는 ‘대규모 캐나다 건강 조사’에 등록된 5~17세 500여 명의 데이터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2. 과민성 대장 증후군, 5가지 생활습관 있으면 위험 ↓과민성 대장 증후군(ibs)이 생활습관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일종의 장 기능 장애로 만성 복통, 불편감, 설사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홍콩 중문 대학 중국의학원의 연구팀이 영국 바이오뱅크 데이터베이스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5가지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으면 과민성 대장 증후군을 앓을 위험이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금연 △적정 수면 △고강도 운동 △건전한 식습관 △적당한 음주 등이다. 이들 생활습관 중 하나가 해당하는 사람은 발생 위험이 21%, 2가지 해당 그룹은 36%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3~5가지를 실천하는 그룹은 발생률이 42% 낮았다. 해당 연구 결과는 ‘위장관(gut)’ 최신호에 발표됐다.3. 하루 3,600보 걸으면 심부전 위험 뚝 ↓노년기에 하루 약 3,600보를 걸으면 심부전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연구진이 63~99세 여성 약 6,000명을 대상으로 평균 6.5년 동안 걸음 수를 확인한 결과, 3,600보를 걸었을 때 정상박동 심부전을 포함한 심부전 위험이 25~3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심부전 발생 위험은 하루 70분 가벼운 강도의 운동을 할 경우 12%, 하루 30분 적당한 강도나 격렬한 강도의 운동을 할 경우 16% 낮아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연구는 ‘미국의학협회저널 심장학(jama cardiology)’에 발표됐다.4. 출산율, 또다시 역대 최저 기록출생아 수와 합계출산율이 또다시 역대 최저 기록을 갈아치웠다.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출생?사망통계 잠정 결과’에 따르면, 2023년 출생아 수는 23만 명으로 전년보다 1만 9,200명이 줄어 7.7% 감소했다. 여성 1명이 평생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의미하는 합계출산율은 2023년 0.72명으로, 전년 대비 0.06명 감소했다. 지난해 4분기 합계출산율은 사상 처음으로 0.6명대로 떨어졌고, 올해는 연간 기준으로도 0.7명선이 무너질 것으로 전망된다.5. 물 끓여 먹으면 ‘이것’ 90% 제거된다물을 끓이면 나노?미세 플라스틱을 최대 90% 제거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환경 과학 및 기술 회보(environmental science & technology letters)’에 실린 중국 연구진의 연구가 그것이다. 연구진은 탄산칼슘 성분이 포함된 수돗물을 채취하여 나노?미세 플라스틱을 섞은 후, 5분간 끓이고 식힌 다음 나노?미세 플라스틱 양의 변화를 살폈다. 그 결과, 물을 끓이는 간단한 방법으로 수돗물 속 나노?미세 플라스틱을 제거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탄산칼륨 함량이 300mg/l인 물에서는 최대 90%, 60mg/l 미만인 물에서는 약 25%의 나노?미세 플라스틱이 제거됐다.

     
이전사진보기
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
다음사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