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
서브이미지

소중한 우리 아이의 건강 주치의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게 정성껏 진료해 드립니다.

진료시간안내

  • 평일 09:00 ~ 18:30
  • 점심시간 13:00 ~ 14:00
  • 토요일 09:00 ~ 13:00
  • 일요일 휴진
  • 공휴일 휴진

♠ 토,일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

02-442-0300


건강칼럼

홈으로_ 커뮤니티_ 건강칼럼

제목

자궁경부암 일으키는 ‘이 바이러스’…감염되면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4배?

최근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고위험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에 감염된 여성은 심장병, 뇌졸중 등의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이 비감염자에 비해 4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hpv는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바이러스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성균관대 의과대학 유승호·장유수·정혜숙 교수 연구팀은 심혈관 질환이 없는 여성 16만 3,250명(평균 40.2세)의 hpv 검사 결과와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 참가자들은 2004~2018년 강북삼성병원에서 1~2년마다 hpv의 13개 고위험 균에 대한 hpv 검사를 포함한 건강검진을 받았다. 연구 결과, 이들이 심혈관 질환으로 사망할 위험은 전체 10만 명 중 9.1명으로, 일반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심혈관 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진 흡연, 고콜레스테롤혈증, 고혈압, 당뇨병 등의 위험 요인들을 배제하고 고위험 hpv의 영향만 분석한 결과, 고위험 hpv 감염이 심혈관 질환 사망률을 크게 높이는 것으로 드러났다. 고위험 hpv 감염자는 심혈관 질환(cvd) 사망률이 10만 인년 당 7.1명으로 비감염자(1.9명)보다 3.91배, 허혈성 심장질환 사망률(5.0명)은 3.74배, 뇌졸중 사망률(1.4명)은 5.86배 높았다. 1인년이란 1명을 1년간 관찰한 값을 말한다. 또한, 비만한 고위험 hpv 감염자는 그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밝혀졌다. 체질량지수(bmi)가 25(kg/m2) 이상인 경우 고위험 hpv 감염자는 비감염자에 비해 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이 4.81배 높은 반면, bmi 25 미만에서는 감염자가 비감염자에 비해 2.86배 높았다. 논문 제1저자인 정혜숙 교수는 “염증이 심혈관 질환 발병과 진행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바이러스는 염증의 잠재적 유발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라며, “혈류 속 hpv가 혈관에 염증을 유발해 동맥을 막고 손상시켜 심혈관 질환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고위험 hpv 감염이 남성에게도 비슷한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고 hpv 백신이 심장병으로 인한 사망을 예방할 수 있는지 밝히기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본 연구 결과는 유럽심장학회 학술지 ‘유럽 심장 저널(european heart journal)’에 게재됐다.작년 세계보건기구(who)가 성명을 통해 소개한 남성 hpv 감염률 연구 결과에 따르면, 15세 이상 남성 3명 중 1명 이상이 hpv에 감염돼 있다. 고위험 hpv에 감염된 남성은 5명 중 1명꼴이다. 문제는 hpv 감염 남성과 성관계 한 여성은 생식기 질환에 걸릴 위험이 크다는 것이다. 특히, 암과 연관성이 많은 고위험 바이러스는 감염이 되어도 아무 증상이 없어 스스로 감염된 사실을 모른 채 타인에게 전염시킬 확률이 높다. 현재 가장 흔한 고위험 hpv에 대한 백신이 개발되어 예방 차원에서 접종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사용되는 hpv 백신은 세 가지 종류로 가다실(4가), 서바릭스(2가), 가다실(9가)가 있으며, 국가예방접종을 통해 지원되는 백신은 가다실(4가), 서바릭스(2가) 두 가지 종류이다. hpv 백신은 2016년부터 만 12~17세 여성 청소년과 만 18~26세 저소득층 여성에게 무료 지원되고 있으며, 남아도 포함될 전망이다.

     
이전사진보기
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병원시설
다음사진보기